배너 닫기
뉴스등록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2020밀양공연예술축제 ‘연극축제로는 첫 박근형전 연다’

등록일 2020년08월11일 11시13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내 대표적인 연극연출가 박근형 작품 ‘국내 첫 시리즈로 본다’

 

- 밀양공연예술축제, 국내연극축제 최초로 박근형전 세 작품을 시리즈로 본다 -

- 밀양공연예술축제 국내 대표적인 연극연출가 ‘박근형전(展)’ 10일부터 -

- 2020밀양공연예술축제 ‘연극축제로는 첫 박근형전 연다’-

-‘국내 첫’ 박근형 연출 세 작품 연달아 감상하세요. -

-‘해방의서울, 만주전선, 여름은 덥고 겨울은 길다’-

 

2020 밀양공연예술축제에서 국내 연극축제로는 처음으로 올해의 연극인

박근형전(展)을 10일부터 볼 수 있다.

 

박근형 연출의 극단 골목길의 대표적인 세 작품이 잇따라 밀양아리나(구,

밀양연극촌) 우리동네 극장에서 공연된다.

 

지난해 연극평론가 협회 올해의 연극 베스트 3, 한국연극 베스트 7에 선

정된 <여름은 덥고 겨울은 길다>가 첫 작품으로 10~11일 이틀간 하루 1회

씩 19시에 공연된다. 지난해 이 작품으로 동아연극상 연기상 3관왕을 수상

한 성노진, 강지은, 김은우가 출연하고 탤런트 방은진 씨가 무대에 오른다.

 

두 번째 작품으로는 <만주전선>이 12~13일 준비하고 있다. 만주전선은

2014년 한국연극 베스트 7에 선정된 작품으로 1942년대 만주국의 수도(현

중국의 장춘)를 무대배경으로 하고 있는 작품이다.

 

마지막 작품은 <해방의 서울>로 14~15일 공연된다. 이 작품은 만주전선

이후 친일(親日)의 혼혈성을 풍자하고 있는 연극으로 ‘청산되지 않는 역사

는 온전한 해방의 서울이 아니다.’ 라는 박근형식 시선이 풍자와 조롱으로

매섭게 전달되는 연극이다.

 

김건표 2020 밀양공연예술축제 추진위원장(연극평론가, 운영총감독)은 “박

근형 연극은 현실사회의 오염된 환부를 날카로운 풍자와 조롱으로 달리면

서도 재밌다.”라며 “극단 골목길 배우들의 날 것의 연기는 박근형 작품을

현실사회로 살아 숨을 쉬게 하는 원동력이다.”라고 설명했다.

 

2020 밀양공연에술축제는 지난 1일부터 차세대 연출가전과 대학극전을

시작으로 16일까지 대한민국 최고의 우수한 연극작품들이 공연되고 있다.

 

개막작으로 선정된 고선웅 연출 <낙타상자>는 폭우에도 야외 성벽극장

리허설 장면이 SNS에서 화제가 되면서 9일 공연에서는 관객들의 기립박수

를 이끌어 낼 정도로 시민들의 반응이 뜨거웠다.

 

이밖에도 국내 대표적인 극단인 사다리 움직임 연구소 <한여름 밤의

꿈>, 극단 메들리 <나의한국식 아파트>, 극단수레무대 <꼬마OZ>, 연극집

단 반 <페퍼는 나쁘지 않아>등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한국연극 대상 작품인 극단 인어 최원석 연출 <빌미>, 공상집단 뚱딴지

<코뿔소> 작품이 성벽극장에서 열리고, 76극단 <엔드게임>, 극단 객석과

무대 <너의 역사>, 극단 현장 <정크크라운>, 음악교육반달 <꿈꾸는 별

들>, 극단 나나다시 <우산도둑>, 극단 수레무대 <꼬마오즈>와 일이인극으

로는 <너, 돈끼호떼>, <천국의 나무>등이 우수 작품들이 16일까지 2020 밀

양공연예술축제 공연작품으로 준비하고 있다.

 

2020 밀양공연예술축제 티켓예매는 예스24(www.ticket.yes24.com) 또는

전화예매(055-359-4573)로 가능하다.

형남수 기자 hnsoo@daum.net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예술 축제관광 생태환경 인물칼럼



현재접속자 (명)